본문 바로가기

It's time to travel

하이난한달 DAY26


낮부터 비가 오려는지 구름이 심상치 않더니 오늘은 해 질녘이 되어서야 비가 내린다. 동네 서핑 위챗 단톡방에 올라오는 사진들이 정말 예술이다. 서핑 강사가 대부분이라 드론으로 카메라로 찍어서 공유하는  풍경들이 정말 멋지다. 오늘은 구름이 저런 느낌이군. 밖에서 하늘을 올려다보면 저 먼곳 산쪽은 짙은 회색인 구름들이 뭉개뭉게 올라오고 이쪽은 해가 비치고 신기하게만 보이는 그런 날들이 이어지고 있다.

발코니에 요가매트깔고 스트레칭하며 비구경하기 딱 좋지만 나중엔 어딘가 모기에 잔뜩 물려있겠지. 오늘도 조금 누워있다보니 팔에 다리에 시커먼 모기들이 살포시 앉아있길래 다시 안으로 들어왔다. 비가 내려도 습하지 않아서 침대시트도 잘 마르던 날씨였는데 비가 내리고 아주 습한 날씨가 5일째 이어지고 있다. 파도가 choppy 하다더니 남편은 신나서 비치로 나갔다. 비가 내리고 그치고 나면 또 파도가 멜로우해져서 다들 신나겠구나~ 간만에 이른 저녁을 갈비찜에 와인으로 배부르게 먹고 나니 평화롭다. 일주일쯤 과자를 달고 살았더니 몸이 두꺼워진 느낌이라 반성하면서 오늘도 잡채면을 맛있다고 촵촵 먹어줬다.




어제난 간만에 밖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파리가 어찌나 공격을 해대던지 한팔로는 젓가락질하고 한팔로는 파리들을 내쫒느라 정신이 없어서 맵고 짜고 기름지고 정신없는 시간을 보냈다.


길가다가 보이는 초록초록한 나무들이 정말 예쁘다. 캔버스나 패브릭으로 바로 옮겨도 뭐 하나 손 댈 것이 없는 그런 모습. 富力湾云海阁 단지 안에는 아파트도 있지만 3층짜리 단독 빌라들도 있는데, 그런 집들 마당안에는 망고나무에 망고가 큼직하게 달려있다. 물론 다른  곳에도 망고 나무가 있지만 담장 안에 있는 그 나무들 망고가 더 큼직하고 실해보여서 바느질 선생님이셨던 망고나무쌤이 생각났다. 하이난에 오시면 바로 마당에 망고나무를 가지실 수 있을텐데. 잭푸룻나무도.

어디 좀 놀러가고 싶은데, 하이커우 안에 확진자가 나온지 얼마 안되서 산야 쪽으로 가야한다고 하는데 흠. 사람이 많은 곳은 다 위험한 것 아닌가 해서 마음이 썩 내키지 않는다.  하이커우에서 나갈때 핵산검사증이 필요하다니 병원을 알아봐야 하나 싶다가 우선은 2주 정도 기다려 보기로 했다. 중추절 전에는 돌아가는 걸로 해야지.



  • 파이채굴러 2021.08.16 09:20 신고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