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Heaven on earth

BALI 2-3) 오빠레슨 5 본문

Just Ordinary life

BALI 2-3) 오빠레슨 5

이끼이 2019. 4. 28. 22:37

오늘은 오빠만 레슨을 받기로 한 날. 오전 10시​


오늘은 오빠 레슨 받을 때, 나 혼자 화이트 파도에서 테이크옵 연습이나 하기로 하고 같이 따라 나왔다.

오늘도 파도 괜찮은 듯 하나 연습하러 라인업에 나가는건 마음이 내키지 않는다.

몇 번 하고 쉬다가 하다가 말다가를 반복하는데, 내가 생각해도 참,,,저질체력이다. 정말,,,하악

와얀네 스팟이 엄청 복작거린다. 앉을 의자가 없을 정도로. 일본인 가족에 덴마크 가족에 와글와글.

2주 쯤 와얀네서 왔다갔다 하면서 봤던, 10개월된 둘째를 데리고 서핑하는 제니는 정말 대단해보임. 나랑 동갑인 것 같은데 진정 대단해보였다.

남편은 롬복 출신이라고 이제 롬복으로 간다고 했다.
오가는 사람 다 말 시키고 성격도 좋아보이고 숏보더에 키도 크고 :) 언제부터 탔냐고 했더니 2004년이래...하악 난 왜 발리 처음 왔을 때 부터 안 배운건지 차암,,,

또 돌아온 점심시간이 좀 지나니 아아 당이 떨어진다아.

매 번 뭔가 먹을걸 들고 있는 제니한테 물어보니 옆에 있는 집에 나시고랭이 맛있다고 해서, 터덜터덜 걸어가서 주문을 하고 멍,,,기다리는데, 오웅 이 자리도 좋네?

매 번 있던 곳에서 10미터 떨어진 곳인데 또 느낌이 참 다르다. 배고파서 그런건지 뭔지 나시고랭도 좋고! 라임쥬스도 맛있고.

한 달이 지나고 나서야 알았다니....하악 앞으로 많이 와줘야지 또 다짐을 하면서 호텔로~

지난 번에 KL 때 말레이시아 링깃을 900 인출했는데, 620이나 남아서 그냥 환전해버렸더니 지갑이 두둑해졌다. 그랩에 신용카드를 등록했더니 정말 편했던 KL. 언제
다시 가려나...

호텔로 돌아와서 수영장에서 소금기를 빼면서 Unbreakable을 봤다. 맥북에 에어팟 연결해서 보는데, 날이 흐려서 그런지, 화면도 보이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