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깐 들른 집. 이번에 제주도에 가면서, 한달에 한 번은 집에 와야겠다고 생각했던지라 한달이 지나고 제주도 집을 이사하고 나서 우리집 에 도착했다. 김포공항에 동생이 픽업도 오고, 다음 날 미용실에 드랍도 해주고 내 차를 빌려드린 턱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보고 싶었던 조카들도 하루 봐주면서 떡실신하고, 집 바닥도 한 번 닦아주고 제습기도 방마다 돌려서 장마를 대비해본다. 이 와중에 스프링클러에서 물이 똑똑 떨어지는 걸 발견해서 관리실에서 왔다 가시고, 모자도 만들었다. 뒤가 오픈되어 있어서 머리를 묶고도 쓸 수 있음. 커피 마대로 만든 모자가 제주에서는 유용하다. 비도 맞고 자람도 잘 통하고 튼튼하고 모양이 잘 유지되어서 편하고 예쁨. 이젠 제주도 윗쪽도 장마 기간이 다가온다. 장마기간의 제주는 어떨지 기대된다. 레인.. 더보기
제주에서 막걸리 만들기 체험 올해들어 막걸리를 열 번 정도 만들었다. 단양주로 시작해서 귤막걸리, 삼양주, 삼해주도 만들어 보고 이번에 제주에 와서는 오자마자 세화오일장에서 제주 누룩을 사서 단양주도 만들어서 이미 마시고 있었다. 어느 날 남편이 깜짝 놀래면서 집 근처에서 막걸리 원데이 클래스가 있다며 가보자고 해서 얼른 신청했다. 걸어다니다가 봤던 제주한잔이라는 리큐어스토어에서 주최하는 듯했는데 담에 저녁먹고 산책할 때 한번 가봐야지! 체험 장소는 바당앤콩밭발효카페. 술이 들어있었을 것 같은 항아리 들에 그날 시음해봤던 증류주들이 예쁘게 입구에 자리 잡고 있었다. 카페를 한바퀴 휘익 둘러보는데 각종 술이랑 청국장콩 건조스낵에 눈에 들어왔다. 나중에 시음할때 스낵으로 나옴. 카페 안에 들어서니 식은 찹쌀 고두밥, 누룩, 삼다수가 가.. 더보기
익숙하지 않은 뭔가를 하는게 좋다. 내가 조금은 자랐겠거니 뭔가 나아졌겠거니 하는 생각이 들어서일까. 오늘도 자전거를 타고 다이소-하나로 마트를 다녀왔다. 아직도 출발이 서투르다. 뭔가 여유있게 출발하는 건 열 번에 세 번인듯. 괜찮다. 언젠가는 나아지겠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