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ewing

제주도에서 옛날 미싱을 샀다. 옷만드는 것 대신 밖에 나가걷기로 하고 제주도에 빈 손으로 왔는데, 결국엔 미싱을 사고야 말았다. 60년된 재봉틀이라고 올리셔서 중문에 갈 일이 있던날 문 앞에 내어놓으신 걸 가지고 왔다. 어머님이 쓰시던 거라고 하셨는데, 밑실이 엉키는 문제가 있다고 하셨던 물건. 네이버 카페 오래된 미싱에 물어보니 이건, 다들 첨 보는 물건이라고 하셔서 아항, 그런가보다.. 하고는 기름칠을 해서 손틀이 잘 돌아가는 것만 확인하고 한쪽 구석에 잘 치워놨다가 타오바오에서 미싱 모터가 도착해서 장착해봤다. 제주도에 살게되니 타오바오가 더 유용하다. 요즘엔 직배송도 되서 열흘이 채 안걸리는 듯. 제주도는 추가 배송비가 붙기도 하고, 만원 미만인 걸 배송비 오천원을 내고 사면 아까운 생각이 들어서 멈칫거리게 된다. 손틀을 떼고.. 더보기
잠깐 들른 집. 이번에 제주도에 가면서, 한달에 한 번은 집에 와야겠다고 생각했던지라 한달이 지나고 제주도 집을 이사하고 나서 우리집 에 도착했다. 김포공항에 동생이 픽업도 오고, 다음 날 미용실에 드랍도 해주고 내 차를 빌려드린 턱을 톡톡히 누리고 있다. 보고 싶었던 조카들도 하루 봐주면서 떡실신하고, 집 바닥도 한 번 닦아주고 제습기도 방마다 돌려서 장마를 대비해본다. 이 와중에 스프링클러에서 물이 똑똑 떨어지는 걸 발견해서 관리실에서 왔다 가시고, 모자도 만들었다. 뒤가 오픈되어 있어서 머리를 묶고도 쓸 수 있음. 커피 마대로 만든 모자가 제주에서는 유용하다. 비도 맞고 자람도 잘 통하고 튼튼하고 모양이 잘 유지되어서 편하고 예쁨. 이젠 제주도 윗쪽도 장마 기간이 다가온다. 장마기간의 제주는 어떨지 기대된다. 레인.. 더보기
쏘잉핏 패턴 집에 돌아온지 두 달이 되어간다. 처음 한 달은 원단 방에 들어가지도 않았는데 갑자기 겨울 원단이라도 써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열심히 만들고 있다. MAC트러커 자켓 https://cafe.naver.com/paper123fit/17893 재단은 공들여서 했는데 시접을 0.5센티로 주고는 평소대로 드르륵 재봉했더니 전체적인 패턴보다 길이가 5센티 정도 짧아졌다. 이게 무슨일이야… 전반적으로 좀 작아졌달까. 패턴 특유의 박시한 분위기가 뭔가 좀 다르게 만들어졌다. 저 똑딱단추 오랜만에 제대로 써봐서 뿌듯함. 뭔 부자재도 그렇게 많이 쟁였는지 하아… 등산복 바지 만드는 원단 같은데 안쪽에 얇은 기모 원단이 봉딩되어있어서 얇지만 가볍고 따뜻하다. 뒤겨돌셧 https://cafe.naver.com/paper1.. 더보기
핸드메이드 코트 완성~ 긴가민가 하면서 원단을 사서 결국엔 만들었다. 다음엔 좀더 세심한 바느질을 해봐야지! 패턴은 쏘잉핏 세숄 코트 지블링무늬가 있는 캐시미어가 섞인 원단이었는데 정확히 몇 프로인지는 판매자도 모르겠다고 해서 모르겠음. 3.0✔NhurcqTWXa6£回👉tb👈或點缶链节 https://m.tb.cn/h.4Tcjva3?sm=724877 至浏览er【高定双面水波纹全毛羊绒布料双面呢纯羊毛澳毛羊绒大衣可剥开面料】 2.5마에 325위안을 주고 샀으니 한마에 22000원쯤 하는 듯. 짧은 것도 만들어보려고 조금 밝은 색으로 주문도 해놨다. 이제 또 바느질을 시작해야지~ 더보기
미니재봉틀을 샀다. 작년에 제주도 가서 시간을 보낼 때는 당근마켓에 수시로 올라오는 빈티지 재봉틀에 꽂혀서 결국엔 사서 들고 집으로 가지고 왔는데, 이번엔 미니 재봉틀을 샀다. 집에 있는 세탁기에는 건조 기능이 있는데, 그릇 매트가 어찌나 사정없이 구깃해져서 나오는지 도저히 쓸 수가 없는데 막상 사려니 나도 모르게 원단 가게를 뒤적이고 있다. 역시 중국이다.미니 재봉틀이 만원남짓이다. 물론 한국에서도 만오천원이면 사는 듯. 실 감기 기능이 매우 구리다. 이따구로 감겨서 도저히 쓸 수가 없는데 저속모드로 하면 나으려나... 좀 두껍고 뒤에 두꺼운 심지도 덧대어 있는 원단을 사서 어찌저찌 비뚤비뚤 만들긴 했다. 쿠션도 만들려고 했는데, 커튼도 좀 어떻게 해볼까 했는데 과연... 이 비실한 재봉틀이 해낼 수 있을까? 그나마 오빠.. 더보기
맘에 든다. 키친타올 쟁이기. 요즘은 매일 부엌에서 시간을 보내니 왠지 만들어보고 싶어졌다. 쓰게 될지는 모르겠다. 삶기가 두렵다. 더보기
봉신이 왔다 가셨다. 5일동안 이걸 다 만듬... 이젠 입어야지~ 더보기
양파망 만들기 이런거 말이지...꼭 필요한데 만들려고 하면 후르륵 금방인데 마음 먹기가 쉽지 않다. 1차시도 실패. 울집 양파가 이렇게 클 줄이야.... 다시 두껍게 만들어서 성공~ 매달아주니 마음이 놓인다. 망사원단 꺼낸김에 세탁망도 크게 두 개~ 이것도 한 동안 잘 쓸 것 같다~ 더보기
헤어 스크런치, 헤어 슈슈 하아. 이게 다시 유행이라니. 도서관에 갔다가 책을 빌린 김에 한 번 만들어봤다. 머리가 길어져서 고무줄이 견디지를 못했는데, 튼튼하고 좋구만~ 원단도 많으면서 괜시리 자투리들을 찾아서 이것저것 조합해보고 있다. 더보기
かたちがステキな大人の帽子 모자패턴을 찾다가 신간을 찾았다. 도서관에 희망도서를 신청하고 한 달 정도 기다리다가 여행도 가고 그러느라 늑장을 부리다가 책을 빌리러 갔더니, 패턴이 없다. 이럴수가... 도서관 직원한테 이건 누가 잘라간거 같다고, 행방을 찾아달라고 요청했더니만 담당직원한테 연락을 하고, 또 기다리고 그러느라 그냥 집에 왔다. 난 그냥 내가 빌리기 전에 빌려간 사람한테 연락을 해서 물어봐주기를 바란거였는데...우선은 패턴이 있었다는 것 자체를 믿어주지 않는 것 같아서 내가 뭔가 진상이 된 듯한 느낌적인 느낌을 가지고 집으로 돌아왔다. 그러고 얼마나 시간이 지난건지,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와서 스팸이겠거니 하고 아주 불친절하게 받았더니만 도서관 직원이셨다. 패턴을 구비해놨으니 와서 빌려가겠냐고 연락을 주신거였다. 와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