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s time to travel

제주에서 낚시해보기 제주도는 물가에 가면 항상 낚시 하시는 분 들이 있다. 가끔 휘익 접근해서, ‘뭐 잡히나요?’ 물어보면 다들 친절하게 뭐 뭐 잡힌다고 설명해 주신다. 재작년에도 제주에 왔을때 기웃거리다가 물회도 얻어먹고 자리도 엄청 받아와서 밤에 그 작은 생선들을 손질하느라 멘붕이 왔었지…. 쿠팡으로 낚시대를 검색해보다가 세화항 앞에 공간낚시에 가서 초보용이라고 3만원을 주고 릴이 달린 낚시대를 샀다. 인터넷에 반값으로 파는 건 아는데… 뭔가 강습이 필요해서 가서 그냥 샀음. 추가 낚시 바늘과 새우미끼까지 해서 삼만오천원을 지불하고 세화 방파제를 스윽 둘러봤는데 다들 낚시대를 드리우고 계신다. 10분 정도 지났는데 열 팀이 넘는 사람들 중에 뭘 건지는 걸 보지 못해서 다른 포인트로 철수했다. 다음 포인트는 전에 왔을 때.. 더보기
2022 제주 Day 60 지난 달에 임상 장례식에 다녀오고 나서 그냥 멍..하는 시간이 좀 있었다. 제주 한달이 지나고 나서 이사한 이 집은 마당에 앉아있기가 좀 힘들어서 마당에서 멍을 하기도 좀 힘들고 두 달을 예약하고 왔는데 한 달만 된다고 해서 황당하고 맘도 상하고 집도 맘에 안들고 뭔가 불만이 마음에 깔려있었던 것 같다. 이래봤자 내 손해지…하는 맘도 들고 해서 다시 도서관도 가서 신간도서로 빵빵하게 빌려와서 집에 쌓아두고 그림도 그려야지. 하는 맘으로 다시 정리도 해보고 마음을 다 잡고 있다. 내일 모래는 또 이사가는 날. 세 달을 살기로 했는데 한달에 한 번씩 이사를 다니다니…그 다음에 제주에 머무는 시간이 연장되면 어디에 가야하는가 과연… 요즘은 밤마다 제주오일장이랑 당근마켓 부동산을 보면서 연세집을 찾아보는게 취미.. 더보기
제주에서 막걸리 만들기 체험 올해들어 막걸리를 열 번 정도 만들었다. 단양주로 시작해서 귤막걸리, 삼양주, 삼해주도 만들어 보고 이번에 제주에 와서는 오자마자 세화오일장에서 제주 누룩을 사서 단양주도 만들어서 이미 마시고 있었다. 어느 날 남편이 깜짝 놀래면서 집 근처에서 막걸리 원데이 클래스가 있다며 가보자고 해서 얼른 신청했다. 걸어다니다가 봤던 제주한잔이라는 리큐어스토어에서 주최하는 듯했는데 담에 저녁먹고 산책할 때 한번 가봐야지! 체험 장소는 바당앤콩밭발효카페. 술이 들어있었을 것 같은 항아리 들에 그날 시음해봤던 증류주들이 예쁘게 입구에 자리 잡고 있었다. 카페를 한바퀴 휘익 둘러보는데 각종 술이랑 청국장콩 건조스낵에 눈에 들어왔다. 나중에 시음할때 스낵으로 나옴. 카페 안에 들어서니 식은 찹쌀 고두밥, 누룩, 삼다수가 가.. 더보기
2022 제주 Day24 6월 4일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커피도 마시고 중문으로 출발했다. 한시간 반이나 걸리는 먼 곳이구나. 중산간도로와 5.16도로 등을 지나는데 나무가 장관이다. 가는 길에 사려니숲, 삼다수길 등등이 보이던데 탄성이 터져 나온다. 와우우우. 우선 당근에서 겟한 미싱을 찾고 중문으로 갔는데 파도 없음 ㅎㅎ 더 클리프는 뭔가 더 비치클럽스러워진 느낌인 듯도 하고. 우선 뭐 좀 먹자 하고 보니 맥도날드가 있다!! 아침을 파는 시간이라 후다닥 주문해서 먹으니 뿌듯. 역시…가끔 먹어줘야함. 집에서 제일 가까운 맥도날드가 한시간 걸린다…멀면 왠지 소중하다. 표선에 가자고 하더니 쇠소깍에 들렀다. 와우 역시 관광지라서인지 복작복작 하다. 강과 바다가 만나는 곳이라고 하던가. 물색이 좀 다르다. 언젠가 갔던 람월곡이 생각.. 더보기
2022 제주 DAY20-26 오늘은 현충일. 어제는 그렇게나 비바람이 몰아치더니- 제주 분들은 이 정도는 암것도 아니라고 하시지만, 마당에 꽃 나무도 부러지고, 전봇대에서는 지지직 계속 소리도 나고 흠.. - 하늘이 벌써 파랗고 바람도 산뜻해졌다. 비바람이 많이 불때는 대체 어떻다는 것인가… 예전에 두바이 살때 폭풍우가 몰아쳐서 건물 무너지는 줄 알고 리셉션에 내려갔더니 혼자 외로움과 무서움에 떨고 있던 사람들 우루루 몰려 내려와있다가 삼삼오오 모여서 다른 집에 차마시러 올라가고 했던 기억이 난다. 그때도 그 담날 날씨는 아무렇지 않았는데 다리에 광고판 다 떨어져 나뒹굴고 있었는데…장마 기간이 약간 걱정됨. 어제는 세화 오일장이었다. 비가 흩뿌리는 날씨라 길에는 사람도 없고 우산이 소용없는 날이라 우비를 촥 꺼내 입고 당당하게 걸어.. 더보기
2022 제주 Day19 다채로웠던 하루! 오빠는 출근하고, 오늘도 전복죽+성게알이랑 토마토로 아침을 먹었다. 얌… 맛있다. 빨래 좀 널고 마당에 앉아서 그림을 끝내려는데 어디서 고양이가 나타났다. 처음엔 약간 경계하다가 그냥 놔뒀는데 개냥이였음. 한 번 얼굴을 만져줬더니 완전 몸을 맏기심. 이런 고양이는 첨이라 좀 당황스러웠지만 넘 예뻤다!! 이러고 있는 집주인 언니 들어오시고 + 다른 동네 언니 들어오시고 몇살이냐 등등을 물어보심 ㅎㅎㅎ 그러다가 양파캐러 가신대서 따라감. 양파를 캐야 약을 치고 당근씨앗을 뿌리신다고 했다. 싱싱한 양파 캐오기 첨 해봄. 그 옆밭에 갔더니 감자꽃들이 듬성듬성 피어있어서 어차피 약치면 못먹는대서 약치기 전에 한다라이 모아왔다. 아 뿌듯. 친구가 회오리 감자 만들어보라고 링크를 봄내줬는데 망하고 .. 더보기
2022 제주 Day17 오늘은 비 소식이 있는 날이다. 일어나서 다시 보니 오후 5시나 되어야 비가 온다기에 빨래도 후다닥 하고 있는 야채 긁어모아 마당에 가서 앉아서 아침을 먹는다. 역시나 여기 와서도 잘 먹고 있음. 어제저녁에도 주인집 해녀 언니가 보말이랑 오분자기를 주셔서 오빠는 출근 전에 칼국수 면까지 만들어 놓고 갔다. 오늘은 보말 칼국수를 먹어보겠구먼. 언젠가 토마토 파치라면서 큰 봉투 하나 가득 주신 토마토들이 너무 많아서 토마토 마리네이드도 해봤다. 양파가 떨어져서 집 한편에 가꾸어놓으신 텃밭에 가서 양파도 하나 뽑고, 바질을 대신할 깻잎도 몇 장 담아본다. 깻잎 줄기에 달팽이가 있는 걸 보니 정말 깨끗한 곳인가 싶은 생각이 들어서 황송해진다. 보말을 씻어 놓고 보니 넘 예쁘다. 바닷가에서 보말 좀 따보려고 했는.. 더보기
2022 제주 Day 15 남편이 쉬는 날. 어제 저녁에는 주인집 해녀언니가 성게 알을 주셨다. 오호… 요즘은 성게 철이라 제주 해녀들이 바쁘신듯. 언니도 물질 하러 나가시면 해질녘에나 돌아오신다. 한 번도 집에서 성게알을 먹어본 적 없는 육지 촌년은 그저 놀랍구요. 우선 살살 움품 덜어내서 제주 오일장에서 사온 누룩으로 담근 막걸리를 한 잔 곁들여 본다. 으음… 은은하고 살짝 간간한 바다의 싱그러움이 느껴진다. 이게 뭔 호사인가 싶다. 오늘은 느긋하게 일어나서 아침을 먹고 좀 빈둥거리다가 도서관-다이소-하나로 마트를 들렀다가 빌려온 책을 좀 읽어주고 밥을 해서 성게를 곁들인 야채 덮밥을 차려본다. 밥 하기 전에 커클랜드 스파클링 와인 따라서 마시면서 야채 썰기 시작한건 안비밀ㅋ. 밥 먹는 내내 감탄했다. 여기가 진짜 해녀의 집이.. 더보기
2022 제주 DAY 9 오늘도 나보다 일찍 일어난 남편. 낯설다. 누구세요…이런 모습은 처음인데? 오늘은 파도가 있을지도 모른다고 서핑 가자고 하는데 계속 르방 만지작거리고 빵 밑반죽 하고 밍기적거리길래 언제 출발하냐고 보챘더니 미안하다면서 서둘러 정리하고 짐을 챙겨서 출발했다. 출발하면서 시계를 봤더니 10시 반. 체감상 정오는 된 줄알았는데 우리 부지런해졌나봐. 오늘은 남스웰 들어오는 날이라고 성산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30분 남짓가니 제주민속촌 앞이다. 햐아, 예쁘다. 이쪽은 또 처음인데 보는 해변마다 감탄이 터져나온다. 근데 물까지 넘 먼데 서핑은 대체 어디인가… 이쪽은 아닌것 같아서 좀 왼쪽 해변으로 가니 누군가 서핑수트를 걸치고 있다. 물어보니 여기가 표선해변에 하나 있는 서핑샵. 오호… 차를 주차하고 옷도 갈아입고.. 더보기
제주 2022 Day5 밖에서 일어나서 움직이는 소리에 몇시 인줄도 모르고 거실로 나가 앉았다. 오빠는 출근 준비를 하느라 빵 봉지를 부스럭거리면서 토스터에 올리고 바닥청소를 시작한 참이다. 교육 시킨 보람이 있군… 몇 일이나 갈지는 모르겠다만. 어제 점심에 먹은 것들을 다 토하고 나서도 아직 속이 울렁거리는 것 같아서 잠시 멍때리다가 샤워를 하고 나니 안채 주인분이 전화를 주셨다. 오늘 세탁기가 배송된다고!! 아…드디어 오는구나! 남편은 일찍 출근하고 난 그 김에 또 동네 한 바퀴. 그냥 잠깐 걷는다. 지나가는 사람들도 햐아 탄성을 하면서 감탄하는 길. 오늘은 바람이 많이 불지 않지만 그래도 해안도로로 걷기엔 힘들어서 골목으로 들어갔는데 생각해보니 동녘도서관에 들러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책이음 서비스를 신청하고 이것저것 빌.. 더보기